Dots : Candlelight

[ Dots : Candlelight_ candlelight on canvas_ 57×44 in, 2016 ]

A candlelight rally occurred, representative of South Korea’s culture of peaceful protests, following the first rally of November 2002. This was held to remember and seek the cause of Misun and Hyosun’s death; they died from the armored vehicle of US Armed Forces in Korea in June 2002. After the first rally, the public has expressed their opinion through candlelight whenever there is a national issue. Beginning in November 2016, a candlelight rally has started every Saturday, as a way to fight against the Park’s presidency on a national scale. Until December 2016, a total of seven rallies were held, and the accumulated participants were over 7.5 million. As the result, the National Assembly accepted the voices of the public, and President Park Geun-hye was impeached on December 9th, 2016. The seventh candlelight rally on the following day, December 10th, was held in the form of festival, celebrating the public’s first victory. JAZOO Yang progressed a work which records the public’s candlelight on the site. The public blackened or burned the surfaces of canvases, and left traces with candle drippings. This work, composed of the public’s candles rather than fingerprints, was an extension of the attempt from the ‘Dots’ works, which were progressed in Motgol, South Korea and St. Petersburg, Russia. It is for remembering and recording a specific moment.

촛불 집회는, 2002년 6월 주한미군의 장갑차량에 깔려 숨진 미선, 효순, 두 명의 중학생의 사인 규명과 추모를 위해 같은 해 11월 처음 열린 이래 한국의 대표적인 평화 시위로 정착한 집회문화이다. 이 후 한국에서는, 국가적 이슈가 있을 때마다 시민들이 촛불을 들어 자신들의 의사를 표명해 왔다. 2016년 11월에 박근혜 대통령에 대항하는 촛불집회가 매주 토요일마다 전국적으로 열리기 시작했는데, 12월 10일 현재까지 총 7번의 집회가 열렸고 누적 참가자 수가 748만명에 이른다. 그 결과 국회는 시민들의 뜻을 받아 들여 12월 9일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 소추한다. 이 다음날 열린 제 7차 촛불 집회는 시민들의 1차 승리를 기념하는 축제형식으로 진행되었다. 양자주 작가는 시민들의 촛불을 기록하는 작업을 집회 현장에서 진행했다. 시민들은 들고 있던 촛불을 이용해 직접 캔버스를 그을리거나 태워 구멍을 내고, 촛농을 흘리거나 하며 나름의 흔적을 남겼다. 이 작업은 못골과 러시아, St. Petersburg에서 진행한 Dots 작업의 또 다른 시도로, 이번에는 지문이 아닌 촛불이 만들어낸 점들로 이 순간을 기억하고 기록하는 작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