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lics in Jangjeon-dong


For two months from July 20th to September 20th,2011. the artist Jazoo Yang stayed in the independent cultural space AGIT residency program in Jangjeon-dong, Busan, South Korea. Jangjeon-dong is a place that has been turned into a studio (one-room) village by breaking down old houses according to the logic of capitalism. Here, Yang assumed the streets and homes of the ruined as sites where virtual artifacts were unearthed.

In this way, Yang finds and restores the relics and remains of Jangjeon-dong.



2011년, 7월 20일부터 9월 20일 두 달 간, 작가는 부산 장전동에 위치한 독립 문화 공간 아지트에 입주 작가로 머물며 작업 했다. 부산 장전동은 자본 논리에 따라 오래된 집을 허물고 급격하게 원룸 촌으로 바뀌고 있는 곳으로, 이곳에서 작가는 허물어져가는 거리와 집들의 현장을 가상의 유물이 발굴 된 곳으로 상정했다. 테이프와 페인트를 이용한 설치 작업, 전시 공간에서의 현장 재현, 발굴한 유물들을 전시하는 방식으로,  장전동의 유물, 유적을 발굴, 복원하는 프로젝트를 펼쳤다.





Fake sign in Jangjeon-dong, 2011

' This area is where excavation research is conducted based on the Cultural Properties Protection Law. As there is a risk of a safety accident, Do not enter without permission. '






























































Fake sign in Jangjeon-dong, 2011_  ' KEEP OUT '






























Exhibition of relics in Jangjeon-dong @ 2011